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영상]서울 신길1구역 공공재개발 추진위 "LH와 공공재개발 협의과정 밝히겠다"

기사승인 2020.09.18  12: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동영상 통해 서울 신길1구역내 특정인사 허위비방에 LH와 협의과정 공개

서울 신길1구역에서 공공재개발 사업을 추진중인 서울신길1구역 공공재개발 사업추진위원회 (대표 박종덕 위원장)이 18일 '[긴급] 서울신길 1구역 공공재개발 추진이유와 배경' 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올해 3월 신길1구역이 공공재개발을 추진하게 된 배경과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동영상에서 박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신길1구역이 정비구역해제취소소송에서 최종 패소가 확정되어 정비구역이 해제되자, 이를 타개하는 차원에서 정비구역 지정이 필요없는 가로주택정비업을 추진했으며 그 과정에서 영등포구청의 추천으로 "LH 가로주택정비사업단과 추진위원들이 지난 3월 서울 신길동 모 카페에서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당시 LH 가로주택정비사업단과 회의에 앞서 신길1구역 현장을 둘러본 LH관계자들에게 " 1구역을 6천평 단위 3단지로 나눠 개발하자"고 제안하였고, LH는 추진위의 제안을 수용해 내부검토에 들어갔다고 설명하며, "당시에는 공공재개발 이란 개념자체가 없었던 시기였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하지만 불과 며칠뒤 LH내 공공재개발추진 사업단이 꾸려지면서 LH에서 사업면적이 넓은 신길1구역의 경우 가로주택보다는 공공재개발 사업지로 최적지라는 권유를 받아 5월 LH공공재개발사업단과 서울 신길동에서 몇 차례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LH와 공공재개발 논의가 진행되던 6월 초, 서울시가 정비구역 해제지역을 공공재개발 대상지에서 제외한다는 내부 방침을 밝힘에 따라, 추진위가 서울시와 국토부에  오히려 정비구역해제지역이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적합하다는 취지로 민원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에 정비구역 해제지역이 오히려 공공재개발 적합하다는 취지의 민원을 제기한 과정에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추진했다고 밝힌 박 위원장은 그뒤 지난 7월 23일 국토부로부터 '신길1구역이 공공재개발 대상지로 포함이 가능하다'는 긍정적인 회신을 받았으며, "마침내 지난 8월 4일 국토부가 정비구역 해제지역도 공공재개발 대상지로 포함시킨다는 공식발표를 하였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 LH와 그동안 진행된 내부 눈의내용을 비공개하고자 했지만, LH와 그간의 진행된 협상 과정을 전혀 알지 못한 신길 1구역내 특정 S씨가 자신의 단톡방에 허위사실을 유포해 사업추진이 좌초될 수도 있어 불가피하게 공개했다"고 밝히고, 신길1구역은 이번 공공재개발이 마지막 기회인만큼 지역민들의 단합을 호소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