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남-부산 잇는 국내 최장 걷기길 '남파랑길' 개통

기사승인 2020.10.29  20:58:43

공유
default_news_ad1

해남에서 부산을 잇는 국내 최장 걷기길인 남파랑길이 10월 31일 개통된다.

남파랑길은 부산광역시 오륙도 해맞이공원에서 전남 해남군 땅끝마을까지 남해안을 따라 연결된 1,470km의 걷기여행길이다.“남쪽(南)의 쪽빛(藍) 바다와 함께걷는 길”길이라는 뜻으로, 해파랑길에 이은 코리아둘레길의 두 번째 노선이다.

남파랑길은 한려해상과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남해안의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해안길과 숲길, 마을길, 도심길 등 다양한 유형의 길이 어우러져 걷기여행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90개 구간으로 조성됐다.

해남군의 남파랑길 포함 구간은 3개 구간 46km로, 북일면 내동~북평면까지 이어지는 해안길과 북평면 남창~송지면 미황사, 미황사~땅끝탑으로 이어지는 숲길로 구성돼 있다.

구간 내에 달마산 달마고도의 일부 코스가 편입되면서 이미 전국 최고의 명품 걷기길로 부상한 달마고도 관광콘텐츠와 연계해 해남구간이 남파랑길 내에 최고의 인기 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31일 11시 해남군 땅끝마을에서 남파랑길 개통식이 열린다.

문화관광체육부 주최,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따로 함께 걷는 따뜻한 쪽빛바다, 남파랑길”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개통식은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최소 수준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념식 후 행사 참여자와 함께 남파랑길 90코스 일부인 땅끝전망대 ~ 땅끝탑을 함께 걸어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해남군에서는 걷기여행자를 위해 자체 걷기 행사도 마련한다. 걷기행사는 오후 2시 30분부터 시작하여 2시간 정도 소요될 예정이며,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에서 시작하여 몰고리재까지 걷게 된다.

참여 희망자는 해남군 관광과(061-530-5157) 또는 카카오톡 채널(365일 달마고도 워킹데이)로 신청하면 된다.

데일리저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