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수국가산단 플랜트건설 노사, 임단협 최종 합의

기사승인 2020.08.27  22:42:32

공유
default_news_ad1

여수시는 여수국가산단 플랜트건설 노사가 지난 5월 말 상견례를 시작으로 그동안 38차례에 걸친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임단협 협약에 최종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노사 양측은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휴일, 야간, 철야 등 집중 교섭을 통해 협상을 벌인 끝에 합의안을 이끌어냈다.

합의안에 따르면 전년대비 올해 임금은 기능공이 7000원, 조력공‧여성은 6000원이 인상된다. 적용기간은 올해 8월 25일부터 내년 8월 6일까지다.

한편 시정부는 협상 타결을 위해 노사대표 면담 2회, 입장문 발표 2회, 긴급 노사민정협의회 등을 개최해 협상 타결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어렵게 임단협이 타결된 만큼 노사가 힘을 합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며, “많은 불편을 감내하여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이날 여수지역 플랜트건설 노사간 임단협이 타결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밤샘 협상을 통해 대승적 결단을 내려준 노사 양쪽 모두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