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주시, 중국인 유학생 관련 대학·유관기관 회의

기사승인 2020.02.13  21:18:04

공유
default_news_ad1

- 캠퍼스 방역 실시, 입국 유학생 기숙사 2주간 생활 등 방안 마련

광주광역시는 13일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중국인 유학생 입국에 대비한 코로나19 대응 대학·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지역 8개 대학과 출입국외국인사무소, 시 교육청 관계자, 5개 자치구 부구청장 등이 참석해 교육부 지침에 따라 학교별로 대응하고 있는 대학별 대책을 공유하고, 외국인유학생 귀국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각 대학은 개강 전 대학 캠퍼스 전역에 방역을 실시하고, 입국한 유학생을 대상으로 일일 발열체크를 하는 등 학교별 대응방안을 설명했다.

또한 개학일정에 맞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학 기숙사에 2주간 생활하도록 해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한다고 밝혔다.

기숙사 수용 범위 초과 시 국내학생 대상 공동 기숙 시설 마련 방안, 입국자에 대한 학교별 단체 수송방안, 유증상자 발생 시 기숙사내 별도 조치 공간 마련, 학부모 안심 메시지 발송, 상호벤치마킹(정보공유), 기숙사 밖 유학생 관리(대학별 전담팀 구성, 자치구와 협조체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앞으로도 시, 대학, 출입국외국인사무소 등 관련기관 간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현안 공유와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관리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학 내 방역에 각별히 신경 쓰고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학교에서 접촉자 및 유증상자 발견 시에는 매뉴얼에 따라 철저히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