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초의와 차한잔' 주제, '제28회 초의문화제'...10월 18일

기사승인 2019.10.08  07:01:43

공유
default_news_ad1

- 2일 동안 해남군청 앞 군민광장(해남문화예술회관) 일원에서 개최

국내 차 관련 최대행사, 해남전국차도구공모전, 전국다식경연대회 찻자리 경연 등 전국 차인들 한반도 최남단 땅끝에 모여 행사 다채롭게 펼쳐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리나라 차인들의 큰 잔치인 초의문화제(草衣文化祭)가 오는 10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 동안 “초의와 차한잔”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열리게 돼 전국 차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이하는 초의문화제는 조선 후기 禪과 茶의 세계가 하나라는 다선일여(茶禪一如) 사상을 주창하며 쇠퇴해져 가던 우리 차의 부흥을 이끌었던 草衣禪師의 다도정신을 되새기며 계승.발전시겨 나가기 위해 지난 199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초의문화제 집행위원회(위원장. 해남다인회 정진석 회장)가 주최하고 해남군,해남차인연합회,해남다도대학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일반 대중속에 서 ‘초의와 차한잔’이라는 주제로 해남군청 앞 광장에서 마련된다.

18일 전야제는 차와 음악이 어우러진 ‘디노’4인조 그룹밴드와 땅끝색소폰동호인, 향토가수 박동인씨의 ‘해남고구마’노래 등이 울려 퍼지며 국화 향기속의 가을밤 찻자리가 마련된다.

군민광장과 문화예술회관 일대에서 오후 4시 최한선교수의 인문학 강의을 시작으로 군청 앞 광장에서 ‘차와 음악이 어우러진 가을밤 찻자리’와 차시 낭송과 군 관내 6개 단체 차인들이 찻자리를 마련해 직접 만든 차의 진수를 맛보게 하고 25년 동안 동아리로 활동한 4인조그룹밴드’디노‘의 그윽한 음향과 함께 땅끝색소폰동호의 연주와 ‘향토가수 박동인 전군의원의 ’해남고구마‘노래가 해남지역 사회단체와 지역민들이 어우러져 가을밤을 수 놓는다.

해남을 찾는 다인들과 관광객들에게 호남문화의 속살이라는 주제로 인문학강의가 초의선사라는 인물을 공유하는 뜻 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9일 본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관내 사회단체와 전국 다인들이 참여해 화합한마당 차담을 나누며 은은한 국악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차시 낭송을 시작으로 초의선사가 40여년 동안 기거했던 일지암에서 유천동들이 유천수를 떠서 항아리에 짊어지고 내려와 번을 앞세우고 길놀이를 시작으로 원로다인들이 참여해 이 유천수를 받아 찻물로 해남다도대 학생들이 직접 끊여 초의스님 영정에 헌다를 하게 된다.

특히 전국 전주,진주,광주,순천,목포,강진,보성,영암 등 20여개 차 단체들이 참여한 들차회가 마련돼 다양한 차가 향기를 내며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으며 특설무대에서 10시부터 사)보성소리마당 국악인들을 초청해 국악과 명창이 어우러진 공연과 원로다인들의 차시 낭송이 가을의 단풍과 함께 은은하게 울려 퍼진다.

전국 차인들의 직접 만든 녹차.말차.떡차,홍차,연잎차 등 명차와 다식을 선보이며 한듬어린이집 원생들의 고사리 손으로 찻자리시연 등을 통해 다인들간의 교류와 차산업 발전은 물론 참여 관객들에게 아름다운 찻자리의 진수를 선보이게 된다.

식전행사로 시작으로 오후 1시부터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사)보성소리마당 한정하 명창을 비롯해 그 수제자들이 가야금과 장구,태평소.아쟁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지고 오후 1시30분부터 한국차문화협회 전남지부 회원들의 규방다례시연을 시작으로 박방영 작가의 서예퍼포먼스와 새벽에 일지암에서 학생들이 한복을 입고 운반한 유천수와 풍물패가 앞장서 장구와 꽹가리 등을 연주하며 행사장 주변을 돌다가 입장하여 항아리에 짊어지고 온 유천수를 원로다인들이 받아 직접 찻물을 끊여 초의스님 영정에 헌다한다.

오후 2시에 열리는 기념식에는 해남다도대학 다인들과 원로다인들이 참여해 향,등,차,꽃 등을 올리는 육법공양이 초의선사 영정에 올리고 먼저 가신 다인 109인을 추모하는 ‘선고다인 헌다례’가 엄숙하게 치러지며 진행된다.

올해는 처음으로 전국차도구공모전과 전국다식경연대회에 입상한 작품을 전시하고 들차회에 참석한 차단체에게 심사를 통해 시상하는 등 참여한 차인들의 잔치로 승화시켜 일반인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기존 차 행사와 차별화를 꾀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어서 ‘28회 초의상 시상식을 갖고 초의문화제에서 처음으로 실시한 해남전국차도구공모전 시상과 전국다식경연대회 시상, 들차회에 참석한 다인들을 대상으로 찻자리 경연에서 3명을 선정해 시상하고 부대행사로 차 관련 상품 전시.판매, 떡차만들기 체험과 도자기기물레체험, 다식체험, 해남 국전작가들의 부채.다포그리기 등이 다양하게 마련돼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들차회는 전국 20여개 차 단체들이 참여해 각기 자신들이 만든 녹차을 비롯해 말차,황차,연근차,뽕잎차,꽃차,청태전차 등이 다양하게 향과 맛을 선보이게 돼 차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된다.

초의스님의 사상과 국내차의 중흥을 위해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차시 와 음악이 어우러진 시낭송을 통해 전국 다인들의 발길을 사로 잡고 아릅답고 멋이 넘치는 다식과 차도구공모전에서 수상한 우수작을 전시해 한층 볼거리가 많아졌다.

올해의 초의상 수상자로 정영숙(69.한국다도협회 회장. 한국차학회 고문)씨가 선정됐다.

지난 1984년 부산여자대학교 교수로 부임한 이후 다도 교양과목을 개설하고 1987년 유치원,초.중.고등학교 교사들을 위한 다도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1995년 부산여자대학교 다문학과 개설, 학과장을 하면서 1997년(사)한국다도협회 차문화대학원을 개설, 1986년 한.중.일 다문화참가를 시작으로 해외에서 다례지도와 다문화 전파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지난 2004년 중국 사천성 몽정산 다도대회에 참가 논문발표와 다레시연 등 차와 관련해 국내외에 많은 활동을 펼쳤으며 지난 2009년 부산국제차공박람회에서 차문화공로상을 받는 등 차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28회초의상 수상자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초의상’은 초의선사의 다도정신을 선양하고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차 문화 대중화와 저변확대에 공헌한 사람을 선정, 매년 시상해 오고 있으며, 시상식은 10월19일 오후 2시 해남군민광장(해남군청 앞)에서 열리는 ‘제28회 초의문화제’ 기념식에서 시상한다.

초의문화제 집행위원장인 해남다인회 정진석(77)회장은“우리나라 차인들은 해남을 차의 성지라고 알고 있는 것은 대흥사 일지암에 40여년 생활하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차 서적인 동다송을 지어 쇠퇴일로에 있던 국내 차문화를 중흥시키고 당대의 석학인 다산,추사선생 등과 교류하면서 일지암을 인문학의 산실로 가꾸셨기 때문에 28년째 개최하고 있다”며 올해는 “처음으로 전국차도구공모전과 전국다식경연대회를 마련했으며 찻자리에 참여한 다인들을 위해 푸짐한 선물과 시상을 통해 전국 최대의 다인들의 잔치가 될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초의문화제를 통해 우리차를 보급하고 초의스님의 다선일미 사상을 전파해 밝고 따뜻한 이웃의 정이 넘치는 사회가 되는데 큰 역할이 될 것이라”며 “전국 차단체들이 정성스런 찻자리를 마련하고 다식을 푸짐하게 준비한 가운데 지역출신 국악인들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연주도 함께하며 차향기 가득한 가을밤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국에서 출품한 다도구공모전에 출품된 다완과 다구들이 다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차시, 가야금,대금,아쟁등 연주 음악회가 열려 행사장에 오시면 깊어가는 가을에 감미로운 수제차와 국악과 어우러진 축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저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