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환경부 블랙리스트' 내달 말 재판 시작…기소 5개월만에

기사승인 2019.08.13  08:18:06

공유
default_news_ad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을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내달 말부터 재판을 받는다. 법원에 사건이 접수된지 약 5개월만이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는 오는 9월30일 오전 10시 직권남용, 업무방해·강요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은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환경부 공무원으로 하여금 박근혜정권에서 임명된 산하 공공기관 임원 15명에게 사표제출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결국 환경공단 이사장 등 임원 13명이 사표를 제출했다.

또 지난해 7월 청와대가 추천한 환경공단 상임감사 후보 박모씨가 임원추천위원회 서류심사에서 탈락하자, 임추위 면접심사에서 '적격자 없음 처리 및 재공모 실시' 의결이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당시 박씨가 대체자리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이 지배주주로 있는 유관기관 회사 대표 자리를 희망하자 해당 기관 임원들로 하여금 박씨를 회사 대표로 임명하도록 지시했다.

김 전 장관의 경우 박씨의 임추위 서류심사 탈락을 이유로 환경부 운영지원과장과 임추위 위원으로 참여한 환경부 국장에 대해 문책성 전보인사를 낸 혐의도 있다.

신 전 비서관은 박씨가 탈락하자 환경부 운영지원과장에게 '깊은 사죄, 어떠한 책임과 처벌도 감수, 재발방지' 내용이 담긴 소명서를 쓰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또 2017년 9월~2018년 11월 환경부 산하 6개 공공기관·17개 공모직위와 관련 사전에 청와대·장관 추천후보자에게만 업무보고·면접자료를 제공하고, 환경부 실·국장으로 하여금 추천후보자를 추천배수에 포함하는 임무를 하게 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지난해 2~3월 환경공단 상임감사가 사표제출을 거부하자 이를 압박할 목적으로 환경공단에 임원들 감사자료를 준비하게 하고, 해당 인사에 대해서만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집중 감사해 사표를 받은 것으로 봤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당시 부장검사 주진우)는 지난 4월25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마무리하고 두 사람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번 공판준비기일은 검찰 기소 약 5개월만에 열리는 것이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시절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 폭로로 불거진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