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도, '천연자원 활용한 R&D 속도 낸다'

기사승인 2019.07.18  09:51:04

공유
default_news_ad1

- 천연자원 연구기관 현장간담회서 산업 고도화 방안 논의

전남도는 17일 장흥 천연자원연구센터에서 전남생물산업진흥원 천연자원연구센터, 버섯산업연구원, 한국한의약진흥원, 장흥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남 천연자원 R&D 고도화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각 연구기관이 추진하는 천연물 R&D 및 핵심 사업을 발표하고 전남 천연자원의 부가가치화와 산업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전남에는 육지와 해상 천연물 1천500여 종이 분포한 천연물의 보고다.

전남도는 울금, 황칠, 멀꿀 등 천연물 290종에 대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기능성 분석을 통해 61종에 대해서는 특허 등록하는 등 천연물 자원화에 적극 나섰다.

또한 지역에서 생산한 천연물을 표준화․규격화해 고품질 의약품 원료로 납품하기 위해 ▲100억 원을 들여 2020년까지 천연물원재료 GAP/GMP 연계처리시스템 ▲200억 원을 들여 2021년까지 천연물의약품원료 대량 생산 시설을 추진하고 있다.

윤병태 정무부지사는 “천연물 연관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연구기관 간 공동연구를 통해 국가 R&D 사업과 소재산업을 선점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연구기관 자체 수익성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역량있는 바이오 기업을 전남에 유치해 그 효과가 주민 소득증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전라남도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350억 원 규모의 ‘진균류 의약품 원료 생산시설 구축사업’ 등 각 기관별 주요 R&D 과제에 대해 2020년 국가공모사업 및 2021년 신규 국비사업에 반영해 사업화할 계획이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