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정두언 前의원 애도…"보수, 이분 정도만 돼도 정치발전"

기사승인 2019.07.17  08:37:12

공유
default_news_ad1
조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7일 정두언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사망에 애도를 표하며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 분 정도만 돼도 정치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과 평안을 빈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수석은 정 전 의원에 대해 "사적으로 교유한 분은 아니지만 그간의 정치 행보와 방송 발언 등을 보며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로 느껴졌다"고 했다.

이어 "나의 불민함에 대해 종종 따끔한 비판을 했지만 사실을 왜곡하는 허위중상이나 할퀴고 후벼 파는 식의 비방이 아니어서 성찰의 기회로 삼았다"고 돌아봤다.

조 수석은 끝으로 "정 전 의원이 권력투쟁의 한복판에서 정상과 나락을 경험하면서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신 것 같다. 비극이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전날(16일) 자택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