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안군, ‘무병 생장점 마늘종구 농가보급 나선다’

기사승인 2019.06.19  08:15:35

공유
default_news_ad1

- 무안농협과 협약 체결, 생장점 마늘 130여 톤 생산

무안군이 마늘 재배농가의 생산비 절감 및 수량 증대를 위해 마늘 종구 농가 보급에 나선다.

무안군은 무안농업협동조합(노은준)과 생장점종구 채종농가를 육성, 바이러스에 이병되지 않은 생장점 마늘 종구 130여 톤을 생산해 관내 재배농가에 종구용으로 보급한다.

생장점 마늘은 바이러스가 적어 생육이 왕성하고 잎마름병에 비교적 강해 수확량이 많다.

이와 관련, 무안군은 무안농협과 협약을 체결하고 전문 채종농가를 중심으로 종구용 마늘을 생산해 2025년까지 관내 마늘종구의 50% 갱신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생장점 종구는 농촌진흥청 원예특작과학원 조직배양실에서 마늘 생장점이 바이러스에 이병되지 않은 것에 착안, 생장점을 채취해 실험실에서 배양하고, 이를 포장에서 증식해 무병마늘 종구로 생산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무안군은 마늘재배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항산화물질이 많이 함유되고 수량성을 좋은‘홍산마늘’과 큰주아 생산성이 높고 수량성도 우수한‘단영마늘’을 무안농협과 협력해 채종하고 있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