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곡성농협 ‘개인정보 유출’비방사건 주성재 조합장 ‘친형’소행

기사승인 2019.05.14  14:32:02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은 안 하고 술 먹을 곳만 찾아다니다 보니 농협이 개판이 되어 있다”고 비난

곡성경찰서는 지난13일 “지난 3월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발생한 임원 비방 사건은 주성재 현 조합장 친형 주모 씨로 밝혀졌다”며 “조합장 친형 주 씨가 경찰 조사에서 정보 유출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지난 3.13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둔 시점에 발생한 곡성농협 임원을 비방하면서 개인정보 유출은 현 주성재 곡성조합장 ‘친형’ 소행인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 선거에 출마한 배기섭 전 조합장과 진국기 상임이사를 비방한 괴편지도 개인정보 유출과 연관성을 두고 곡성우체국 CCTV를 확보했지만, 화면이 선명하지 않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지난 3.13 곡성농협 조합장 선거 당시 배기섭 조합장과 주성재 전 군의원이 치열한 접전을 벌이는 도중 발생한 사건으로 곡성군선관위원회가 곡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하여 주목을 받아왔다.

곡성경찰 관계자는 “최근 주성재 곡성농협 조합장도 조사를 벌였다”며 “개인정보 유출과 괴편지 발송에 조합장과 연관이 있을 경우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유출과 함께 뿌려진 괴편지는 “곡성농협 상임이사가 금고에서 돈을 훔쳐 도박해 문제가 많다.

또한 “조합장이 일은 안 하고 술 먹을 곳만 찾아다니다 보니 농협이 개판이 되어 있다”고 비난하고 상임이사의 대출 관련 개인정보를 유출하면서 당시 배기섭 조합장을 공격해 선거 결과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었다.

한편, 피해자들은 개인정보 유출과 괴편지 내용은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에 해당되는 범죄행위로 간주하고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차정준기자 cc631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