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안군, 호남고속철도 고막원-임성리 노반설계 추진

기사승인 2019.05.14  09:13:40

공유
default_news_ad1

- 2025년 개통 이후 서울~목포간 2시간 6분 소요

무안군은 2017년 호남고속철도 2단계 노선이 무안공항 경유로 확정된 이후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관렴,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는 2019년 노반설계를 시작으로 2020년 실시설계를 마친 후 올 하반기에 공사에 착공할 계획이다.

나주 고막원~목포 임성리까지 총 43.9km 고속철 2단계사업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고막원~임성리 구간은 총 7개 공구로, 고막원역에서 새롭게 신설되는 무안공항역을 거쳐 목포 임성역으로 연결되고 완공후 시간당 구간 운행속도는 300km이다.

시설공단에서는 고속철도 주변의 생태환경 및 자연경관 피해를 최대한 줄이고 신설되는 공항역과 무안공항 거리를 최소화해 공항 이용객들의 편리성을 도모할 방침이다.

군은 호남고속철도가 개통되면 무안공항 접근성이 좋아져 목포, 함평 등 무안군 인근지역은 물론 전북, 충청권 주민들까지 연간 공항 이용객이 300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호남고속철도 2단계 총사업비는 2조3천330억 원으로 2025년 고속철도 전 구간이 개통되면 서울에서 목포까지 이동시간이 2시간 6분으로 현재보다 30~40여분 단축된다.

한편 시설공단에서는 5~6월경 2단계 사업에 대한 주민 공청회를 개최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