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오늘 '주식귀재' 이미선 檢고발…'인사 참사' 공세수위 '최고조'

기사승인 2019.04.15  08:29:31

공유
default_news_ad1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유한국당이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검찰 고발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전날(14일) 이 후보자 부부를 부패방지법 위반·자본시장법 위반·공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과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 후보자가 OCI 계열사인 이테크 건설·삼광글라스 재판 당시 관련 주식을 직접 매수하거나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매수해 시세차익을 남겼다며 부패방지법·자본시장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거래 정지 직전에 주식을 대량으로 매도하고, 거래 재개 직후 또 다시 매수하는 패턴이 전형적인 작전세력의 패턴이라는 주장이다.

민 대변인은 "이 후보자를 부패방지법 위반, 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 및 수사 의뢰하고, 남편 오충진 변호사도 부패방지법과 자본시장법 위반의 공범과 업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고발 및 수사 의뢰할 것이다. 그리고 이 고발사실에 대해 금융위원회에도 조사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특히 이 후보자 남편이 주식 논란을 두고 TV토론을 갖자는 것에 오히려 강한 반발감을 보이고 있다.

앞서 남편 오씨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주식거래 의혹을 제기한 주광덕 한국당 의원에게 "허위사실에 기초한 과도한 인신공격은 허용될 수 없다"며 "의원님만 동의한다면 언제든지 어떤 방식이든지 제 주식 거래에 대해 해명하고 싶다"고 TV토론을 제안했다.

이에 주 의원은 "저는 국회법과 인사청문법 절차에 따라 인사청문을 하는 국회의원이다. 오씨는 본인대로 의혹을 해명하면 되는 것"이라며 "제가 인사 문제를 두고 대통령에게 이 인사를 왜 했느냐고 맞장토론 하자고 하면 국민들이 공감하겠나"고 반박했다.

이어 인사 검증 책임이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이 후보자와 이 후보자 남편 뒤에 숨어 SNS '카카오톡질'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 당당히 나와야 한다"며 '맞장토론'을 제안했다.

한편 주 의원은 이 후보자의 주식거래 관련 추가 의혹도 예고했다.

자신이 이 후보자 증권 거래 의혹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관련 주식을 오랫동안 거래했던 증권계 인사로부터 제보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주 의원은 "제보자에 의하면 증권을 아는 사람은 이 시기에 특정회사 주식을 이렇게 집중 매수한다는 것은 전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관련 자료를 제공한다고 하는데 주말에 받아서 아직 확인 중이다"며 이날 확인해 의혹 제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