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목포해경, “섬 지역 응급환자 이송에 바쁘다 바빠”

기사승인 2019.02.10  21:41:06

공유
default_news_ad1

목포해경이 섬 마을에서 의식 미약 등 응급환자 3명이 잇따라 발생, 긴급 이송했다.

10일 목포해경은 이날 오전 6시 22분께 신안군 압해읍 매화도에서 주민 김모(62세, 남)씨가 의식이 미약하다며 대형병원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지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김씨를 연안구조정에 옮겨 태우고 이송해 오전 7시 35분께 지도 송도 선착장에 도착,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김씨는 현재 병원에서 정밀검사와 응급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오전 1시 20분께 신안군 비금에서 양모(57세, 남)씨가 왼쪽 안면, 팔, 다리에 마비증세가 있어 대형병원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인근에 경비중인 P-79정을 급파해 목포 소재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양씨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해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8시 44분께는 신안군 임자도 주민 강모(80세, 남)씨가 혈변 및 토혈 증상과 어지럼증으로 구조요청을 해와 P-19정이 출동해 긴급 이송해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목포해경은 지난 1월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20명을 이송하는 등 올해 총 27명을 긴급 이송했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