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안군, 슬레이트 처리 및 지붕개량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9.02.10  21:41:06

공유
default_news_ad1

- 슬레이트 처리 최대 336만원, 취약계층 지붕개량 최대 302만원 지원

전남 무안군이 석면 비산에 대한 군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농촌지역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슬레이트처리 및 취약계층 지붕개량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8일 무안군은 올해 총 9억2백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28동의 슬레이트 해체·처리를 지원하고 45동의 취약계층 지붕개량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사업 희망자는 다음달 31일까지 건축물 소재지 읍․면사무소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지붕개량의 경우 슬레이트 해체·처리지원 대상자 중 지붕개량을 원하는 취약계층에 한해 신청 가능하다.

대상자로 확정되면 1가구당 슬레이트 해체·처리는 최대 336만원, 취약계층 지붕개량은 최대 302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금액을 초과하거나 슬레이트를 제외한 나머지 건축폐기물 처리는 본인이 부담한다.

또한, 빈집정비나 농어촌주택개량사업 대상자 중 슬레이트 건축물 소유자는 해당 사업 신청만으로도 슬레이트 처리까지 동시에 지원받을 수 있다.

무허가 건축물의 경우 완전 철거의 경우에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과거 동일한 사업으로 지원을 받은 이력이 있는 가구나 단독으로 존재하는 축사, 창고, 상가 등 주택 외 건축물 및 사전 임의 철거 또는 보관 중인 슬레이트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무안군 관계자는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것”이라며“지원대상은 개인주택이며, 경제적 부담으로 슬레이트 철거를 망설이는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강성선 kss8122@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