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수광양항만공사, '붉은 독개미' 광양항 유입 사전 차단

기사승인 2017.10.06  20:04:36

공유
default_news_ad1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방희석 이하 공사)가 맹독성 '붉은 독개미'의 광양항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비상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3일 방 사장은 항만운영팀, 물류단지팀 등 관련 부서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붉은 독개미 피해 예방 및 효율적 부두 운영을 위한 비상대책본부'의 편성 및 운영을 지시했다.

이어 농림축산검역본부 호남지역본부 광양사무소(소장 김대성)와 회의를 갖고, 붉은 독개미의 광양항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유관기관 간 긴밀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및 방역 및 예방 활동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사장을 본부장으로 한 비상대응본부는 현 상황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피해 발생시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총괄반, 운영반, 지원반 등 3개 반으로 운영된다.

또한 부두별 체계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터미널 운영사 및 배후단지 입주업체에 대해 방역 등에 관한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현장 점검 등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방희석 사장은 "아직까지 광양항에서 붉은 독개미로 인한 별도의 피해상황은 접수되지 않았지만, 혹시 모를 유입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철저한 방역과 예방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며 "광양항 유관기관들과 긴밀하게 협조해 붉은 독개미의 광양항 유입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은수 취재부장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