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당에 내려앉은 가을

기사승인 2017.08.20  08:26:08

공유
default_news_ad1
강진군 제공

모처럼의 단비로 더위가 물러간 지난16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신기마을에서 햇볕은 따갑지만 살랑대는 바람이 반가운 즙장명인 백정자씨(79세, 식품명인 65호)가 이웃주민과 함께 따온 고추를 마당에 말리고 있다.

전통된장마을로 지정된 신기마을은 1991년부터 주민들이 직접 재배한 콩과 고추로 된장과 고추장 등 장류 생산판매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김현 기자 khyeon0424@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